전체기사
핫이슈
현장뉴스
경제
사회
문화
정치
국제
정보과학
연예스포츠
라이프
인물
칼럼
오피니언
중국 언론 논평
지역별 기사
날씨
달력/행사
포토뉴스
칼럼니스트
  뉴스전체기사
중국기업 노무관리는 중국식으로 해야
[2012-02-19, 11:02:08] 온바오   조회수:9910

▲ [자료사진] 중국 진출 한국기업의 공장 근로자들
▲ [자료사진] 중국 진출 한국기업의 공장 근로자들

지난 1월 춘절 직전에 일본 음향기기회사인 포스터전기에서 파업이 일어났다. 회사의 경영 상황이 어려워져 춘절 상여금이 줄어든 것에 대한 노동자들의 반발이었다고 한다.

언론 보도에 의하면 이번 춘절 전 약 3개월 동안 중국 내 대형 외자기업의 파업은 모두 10건인데 이중 절반인 5건의 파업이 일본투자기업에서 발생했다.

어느 분이 일본투자 기업에서 파업이 잦은 이유는 일본인에 대한 중국인들의 뿌리깊은 증오심이 일정부분 작용을 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일본기업의 노무관리 관행을 보면 일본기업의 노무관리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 즉 중국에 와서 중국 사람들을 써서 공장을 운영하면서 노무관리는 중국식이 아닌 일본식으로 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일부 한국기업들도 마찬가지로 한국 본사의 노무관리 시스템을 그대로 가져와서 한국식 노무관리를 하고 있는 회사들이 있다.

경영일선에서 보면 중국인들의 직업관은 일본인이나 한국인의 직업관과는 많은 차이가 있음을 발견하게 된다. 중국인들에게는 평생직장 개념이 희박하고 주인의식이나 애사심을 찾아 보기가 어렵다.

물론 그것은 먼 고향에서 집 떠나와서 돈 좀 벌어서 귀향하겠다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본 지방 사람들도 조금 자존심이 상하는 일이 있거나 좀 더 많은 보수를 준다는 회사가 있으면 서슴없이 직장을 옮기기 때문에 생산직을 기준으로 한다면 1년이면 거의 절반에 가까운 직원들이 바뀌고 2년이면 7~80%가까운 직원이 바뀌어 버린다.

따라서 일본기업의 “학력을 기준으로 한 평준화된 임금체계와 장기 근속을 전제로 한 연공서열형 급여테이블 식 임금인상” 시스템은 체인에 감겨있는 벨트가 느슨해서 헛바퀴만 돌고 있는 형국이고 더욱이 '학력에 따른 직급별 직종별 일률적 고정임금제도'와 '매년 근속년수에 따른 통일적 급여 인상관행'은 노동자들이 단결하여 일률적인 임금 인상을 요구할 수 있는 기반과 분위기를 제공하는 셈이 된다.

이것은 전 노동자들의 이해가 일치하기 때문에 전원이 임금인상투쟁에 가담하게 되고 이것은 급기야 파업으로 까지 이어지게 된다. 즉 중국 노무관리의 핵심은 노동자들의 이해가 엇갈리게 해야 하는데 그것이 바로 급여는 학벌이나 근속년수에 관계없이 근태상황과 근무 성적으로 투명하게 근무  평가를 하고 그 결과에 의하여 급여가 인상되어야 한다.

급여의 구성은 기본급(30%)+잔업비(30%)+기타수당(10%)+평가수당(30%)으로 구성해 같은 학교를 나오고 같이 입사하여 동종 노동에 근무하는 사람 사이에서도 평가결과에 따라 최대 30% 정도의 급여차이가 나도록 해야 전 노동자의 이해의 일치를 막을 수 있고 열심히 일하는 사람은 더 많은 급여를 받을 수 있고 따라서 쉽게 이직하지 않는다. 근무성적이 나쁜 노동자들은 급여가 줄어들어 회사가 걷어내지 않아도 자연히 도태되게 된다.

또한 평가주기도 1년에 4회가 가장 좋지만 너무 업무가 번잡하다면 3회나 최소한 년간 2회의 평가를 하여야 평가의 의미를 확보할 수 있다.

한국 기업에서도 종종 본사의 인사팀이 중국 현지 법인에 대하여 한국식으로 학력과 근속년수에 따른 급여테이블을 만들고 입사할 때는 학력과 경력에 따라 급여테이블에 나와 있는 급여를 책정해주고 급여 인상도 근속년수에 따라 급여테이블에 나와 있는 급여로 인상 조정할 것을 요구하는 경우가 있으나 중국 법인의 입장에서는 아래와 같은 이유로 본사의 요구를 단호히 거절해야 한다.

첫째, 중국직원들이 이력서에 써오는 학력과 경력을 믿을 수 없고 확인하는 것도 쉽지 않다.

둘째, 중국 노동자들의 생산성을 올릴 수 있는 방법이 근무 성적과 급여를 연동시키지 않고는 마땅한 방법이 없다.

셋째, 중국 노동자는 모두가 계약직이다. 따라서 입사시 급여를 책정하는 과정은 관리직과 기능이나 경력이 있는 생산직의 경우 일정부분 흥정과 네고 과정을 통해서 급여가 정해지기 때문에 미리 정해진 테이블을 참고는 할 수 있지만 그대로 적용할 필요가 없다. 다만 급여 책정 시에 유의할 점은 이미 입사하여 근무하고 있는 비슷한 사람들과의 형평성은 고려되어야 한다.

넷째 한국의 경우와 같이 1년에 한번 급여를 인상하는 경우 급여인상시기가 되면 노사간에 급여인상폭을 둘러싸고 긴장이 조성되고 때에 따라서는 파업까지는 아니라도 태업도 일어날 수 있다. 따라서 매 개인마다 입사일자에 따라 1년에 2회~3회 인상하는 경우에는 인상폭은 과거의 년간 인상폭 참고하여 그것을 2회 또는 3,회에 나누어 인상하면 된다.

마지막으로 춘절 상여금도 예를 들어서 상여금을 일률적으로 기본급의 100%를 지급하는 것보다 기본급의 100%에 지난 일년간의 매 개개인의 평가결과를 합산하고 지수화시켜 '기본급의 100% X 평가지수 X 지난 1년간의 근무월수/12'로 계산해 지급하면 경영상황에 따라 상여금 지급율이 다소 줄어들어도 이로 인한 집단 반발은 피할 수 있다. (andrewchun@hanmail.net)



ⓒ 중국발 뉴스&정보-온바오닷컴(www.onbao.com)

작성자
前 대우전자상무이사, 現 천진인지오디전자유한공사 관리이사
전형구 칼럼니스트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中, 파견근로자 규제 강화…현지 韓 기업 비상    2014.03.09   
기업 임시 근로자, 전체 직원의 10%로 제한    2013.08.08   
충성심 확인하려 삭발 지시…거부한 여직원 해고    2013.04.23   
"中 진출 국내기업, 노무관리가 사업 성패 좌우"    2012.07.02    1
노동중재, 잔업비 불 끄니 부당해고 불 붙어    2012.06.16   
중국기업 노무관리는 중국식으로 해야    2012.02.19   
전국총공회, 외자기업의 노조 설립 압박…설립 안 하면?    2011.09.07   
중국, 벌금으로 노무관리하던 시대는 끝났다    2010.10.08   
中 현지 기업, 인재채용·노무관리 해법 찾아라    2007.07.18   
中 진출 한국기업 노무관리 비상    2005.09.24   
 플러스 광고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TODAY 핫이슈
상하이, '우중로' 개발로 코리아타운 상권 변화 오나 2013.08.04
상하이 한인 밀집지역인 우중로(吳中路) 코리아타운에서 대규모 개발 계획이 추진됨에 따라 현지 교민상권의 변화가 예고된다. 상하이 교민신문 상하이저널의 보도에 ..
초등학교 교감, 6세 여아 성폭행하고 살해 '헉~' 2013.08.04
허베이성(河北省)에서 초등학교 교감이 6세 여아를 성폭행한 후, 살해한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베이징 지역신문 신징바오(新京报)의 보도에 따르면 지..
올 상반기, 베이징 외국 관광객 5년만에 감소 "왜?" 2013.08.04
올 상반기, 베이징을 찾은 외국 관광객이  심각한 스모그, 여행경비 증가 등으로 인해 5년만에 감소했다. 베이징시관광위원회의 통계에 따르면 ..
아내 강간범 살해한 남편에 중형…네티즌 "법치 어디 갔나?" 2013.08.03
중국 법원이 자신의 아내를 성폭행하는 이웃주민을 살해한 남편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해 네티즌들의 분노를 일으키고 있다. 랴오닝성(辽宁省) 지역신문의 ..
[조선어학회 항일투사 33인] 정태진, 말과 글은 민족의 혼 2013.08.03
해방 뒤 미군정으로부터 외교부 고문관과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문교부 장관의 초빙도 거절하고, 조선어학회에 복귀하여 오로지 국어대사전인 의 편찬에만 헌..
환구시보 "세월호 침몰, 중국에..
여대생들, 교문에서 옷 벗고 "..
내연녀가 청혼하니 청부살해한 인..
환구시보 "세월호 침몰, 韓 어..1
타이완 여성, 출생신고 착오로..
'별그대' 김수현, 베이징모터쇼..
"눈감아주던 한국산 제품 이 잡..
中 감 빠른 부호들, 부동산 처..
  • 추천포토
  • 추천상품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라스비키
러브코리아
모이자
위클리홍콩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널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뉴스코리아
유코피아
뉴스재팬
enknews
enknews
주요서비스 뉴스   매거진   포토   비즈홈피   채용   지식   커뮤니티   디비리아   고객센터  
개인정보취급방침    공지사항 묻고답하기
Copyright © 2006-2014 www.onbao.com All rights reserved.    
© 2010 온바오닷컴
   RSS FEED